1. 제국과 세계체제의 개념

제국과 국가

제국(Imperium, Reich) ↔ 국가(State, Staat)

  • 독일적 개념에서, 국가들은 모여서 제국을 형성하거나, 또는 연방(Bund, Federal)을 형성한다. (양자는 배타적이다)
    • Reich 전통: 비스마르크 제국 - 바이마르 공화국 - 나치
    • Bund 전통: 라인동맹 - 메테르니히 연방 - 독일연방공화국
  • 서유럽(영-불-미) 개념에서는 연방 대신 연합(United)
    • 연합은 타민족, 타국가에 대한 포용력을 의미, 주로 해상강국에서 사용
    • 연합왕국(영국), 연합주(네덜란드), 연합국(미국)

세계체제

세계체제(World system) by 이마누엘 발러슈타인

  • 세계제국(World Empire): 정치체제와 경제체제가 모두 일치 e.g. 로마 제국, 중화제국
  • 세계경제(World Economy System): 서로 다른 정치체제를 가진 국가들이 하나의 경제체제에 편입 - 16세기 탄생한 근대자본주의
  • 세계정부(World Government): 역사상 존재한 적 없음
  • 세계경제에서 세계정부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세계혁명이 필요하다 (?)

근대 세계체제의 중심부와 주변부

  • 세계체제는 중심부 국가 = 강대국, 제국 과 주변부 국가로 구성된다.
  • 중심부는 정치경제적 중심지
  • 주변부는 중심부에 예속되어 있고 중심부에 원자재와 식량을 제공한다.
중심부 주변부
정치적, 대외적으로 제국(Empire)을 추진. 그것을 제국주의(Imperialism)라고 한다. 근대국가(Modern State)를 지향.
제국은 본국과 식민지, 세력권으로 구성된다. 본국과 식민지, 세력권은 해로, 육로, 항공로로 연결된다. 근대국가를 지향하는 것은 중심부 제국을 모방하는 것이며 그것을 근대화(Modernization)라고 부른다.
중심부 제국은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기술적으로 새로운 것을 창조한다. 주변부 국가는 중심부 국가의 제도와 기술을 수입한다.

제국주의의 발생요인:

  • 정치적: 국가의 지위와 체면 고양
  • 경제적: 원료공급지와 상품시장을 확보
  • 사회적: 제국의 내재적 통합

대외정책:

  • 제국을 추진하는 국가는 대외적 외교원칙이 있다.
    • e.g. 영국의 세력균형, 러시아의 팽창주의, 독일의 동서대립구도, 미국의 먼로주의(19세기)→문호개방(20세기)→세계화(21세기), 중국의 사대교린…
  • 강대국이 되기 위해서는 외교원칙이 있어야 한다.

중심부 국가의 상승과 몰락

해상강국 육상강국
16세기 네덜란드 에스파냐
18세기 영국 프랑스
20세기 미국 독일
  • 중심부 국가는 해상강국, 육상강국으로 구성
  • 이 중심부 국가들은 패권을 다툰다. 역사적으로 승자는 언제나 해상강국이었다. 이하 사례연구:

16세기 네덜란드 vs. 에스파냐

  • 1581년 네덜란드 독립전쟁으로 진행
  • 네덜란드가 승리, 17세기 유럽 중심 세계체제의 중심국가가 됨
  • 부작용: 거품경제

18세기 영국 vs. 프랑스

  • 17세기 영국은 내적 쇄신으로 발전 기반 조성
    • 청교도혁명, 명예혁명으로 입헌군주제 확립
    • 크롬웰의 항해령으로 네덜란드 패권에 도전
  • 17세기 프랑스는 절대왕정 확립으로 대외발전 기초 마련
  • 18세기 네덜란드가 몰락하면서 영국과 프랑스의 패권쟁탈전 개시
  • 제1차 패권쟁탈전(1700년-1763년)에서 영국 승리. 프랑스는 패배를 인정하지 않음
  • 프랑스는 1789년 프랑스 혁명으로 내적 쇄신하고 재도전, 프랑스 혁명전쟁 및 나폴레옹 전쟁(1792년-1815년)이 바로 제2차 패권쟁탈전
  • 1815년 프랑스의 패배 인정, 영국은 19세기를 지배 (해가 지지 않는 제국)

20세기 미국 vs. 독일

  • 19세기 중반 영국에 도전하는 신흥강대국 미국, 독일 등장
    • 미국: 남북전쟁으로 대내적 결집 성공
    • 독일: 세 번의 전쟁으로 분열 극복, 통일
  • 20세기 영국이 몰락하면서 미국과 독일의 패권쟁탈전 개시
  • 제1차 세계대전(1914년-1918년)에서 연합군의 결정적 승리요인은 1917년 미국의 참전
    • 프랑스가 1763년의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듯 독일도 1918년의 패배를 인정하지 않음
  • 독일의 재도전이 제2차 세계대전(1939년-1945년). 1945년 미국이 승리했고 이후 미국의 세계지배

해상강국을 도와주는 또다른 육상강국

  • 해상강국의 단점은 약한 지상력. 경쟁하는 육상강국을 제압하기 위해 다른 육상강국의 도움이 필요.
  • 19세기 영국의 패권과 20세기 미국의 패권 획득을 도와준 것은 러시아
    • 프랑스의 나폴레옹은 러시아 원정으로 몰락
    • 독일의 히틀러도 러시아 침략으로 몰락

강대국의 교체 요인: 세계경제의 중심사업의 변모

  • 16-17세기 네덜란드 패권의 경제적 기반은 모직물
  • 면직물이 등장하면서 모직산업의 주도권 상실, 영국이 면직산업을 장악하면서 세계패권 보유
  • 20세기 중화학공업으로 중심사업 전환, 영국은 기존의 면직산업과 조선산업을 유지. 이것이 대영제국의 몰락요인
  • 중화학공업에 적응한 미국과 독일이 20세기 신흥강대국으로 부상

헬레니즘과 제2헬레니즘

그리스-로마 문명과 유럽-미국 문명의 유사성:

  • 문명은 문명권마다 특색이 존재한다.
    • 중국 문명의 특색은 분열과 통일을 반복하면서 권역이 계속 팽창하는 것
    • 인도 문명의 특색은 분열의 지속
    • 이슬람 세계의 특색은 술탄-칼리프를 종주국으로 신하국가의 아미르가 존재
특징 그리스 로마 유럽 미국
정치적 분열 팽창 분열 팽창
문화적 본질 추구 실용주의 본질 추구 실용주의
대외적 우월의식
(헬라 ↔ 바르바로이)
포용력 우월의식
(오리엔탈리즘)
포용력

그리스 문명과 유럽 문명의 공통점:

  • 정치적으로 분열되어 문명권 자체적 통일을 이룬 시기는 거의 없음
    • 그리스는 폴리스(polis)로, 유럽은 국가(State) 단위로 분열
    • 그리스 세계의 통일은 아가멤논이 언급한 바 있으나 실재조차 애매
    • 유럽 세계는 나폴레옹과 히틀러에 의해 강제 통일된 바 있으나 10년을 못 넘음
  • 분열은 경쟁을 유발하고 경쟁 속에서 문명이 발전. 한편 분열과 경쟁은 내전을 초래.
    • 분열, 경쟁, 내전은 협상과 동맹, 외교를 만들어냄
    • 그러나 대규모 내전으로 문명 자체가 몰락 (펠로폰네소스 전쟁, 양차 대전)
  • 그리스의 인과율적 사고방식, 유럽인의 계몽주의 사고방식
  • 문학, 철학, 자연과학, 예술 등 문화분야에서 발전

로마 문명과 미국 문명의 공통점:

  • 약소국에서 시작하여 거대제국으로 성장
  • 주변 지역으로 지속적인 팽창
  • 군사국가적 특성 (si vis pacem para bellum)
  • 실용주의: 사물의 본질보다 현실 사회에 도움이 되는 학문을 추구
  • 실용적 법률, 건축에는 발전이 있었지만 문화, 예술, 철학에는 빈곤
  • 사례적 유사성
    • 로마의 이탈리아 반도 통일, 미국의 아메리카 대륙 장악
    • 동지중해(그리스)와 서지중해(카르타고)를 석권한 로마의 포에니 전쟁, 대서양(유럽)과 태평양(동아시아)를 석권한 미국의 양차 대전
    • 제해권 석권 이후로도 지속적 팽창. 그 팽창은 동맹체제를 통해 진행.
    • 메소포타미아 지역 때문에 골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