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집 노랑둥이

쥐 잡으라고 마당에 풀어놓고 키우는 고양이들이다. 개냥이가 아닌데 개와 같은 취급을 받는 모습이 퍽 안쓰럽다.


댓글창

새 댓글 추가
혹은 Wikidot 사용자로 로그인
(게시되지 않습니다)
- +